일본 관광객 유입을 반기는 한국 카지노 > 카지노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일본 관광객 유입을 반기는 한국 카지노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온카넷운영자
댓글 0건 조회 193회 작성일 22-10-18 13:47

본문

일본이 코로나로 인해 굳게 닫은 국경을 개방하기로 하며, 오래 닫혀 있던 한국과 일본의 하늘길이 마침내 열렸습니다. 한국과 일본 항공 노선이 속속들이 운영을 재개하며, 일본 관광객 유입을 반기는 한국 카지노 업계 움직임이 본격화 하고 있습니다

일본 관광객 유입을 반기는 한국 카지노 업계 ‘함박웃음’
한국과 일본의 외교 분쟁으로 촉발된 NONO JAPAN(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운동, 그리고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오랜 기간 막혀 있던 한국과 일본의 여행 교류가 재개되었습니다.

몇 개월 전부터 패키지 투어 형태로 단체 비자만 발급해주던 방침에서 한 단계 나아가, 일본 정부가 전면 개방으로 방침을 확대하며 개인의 자유로운 일본 여행이 가능해졌습니다. 비록 한시적이지만 무비자를 허용하고, 입국 후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의무를 폐지했으며 직항 노선까지 재개한 덕에 일본인의 한국 관광이 한층 자유로워졌다는 분석입니다.

일본 여행을 계획하는 한국인 관광객이 늘어나며, 동시에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 일본인 관광객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오랜 기간의 관광객 감소로 존폐 기로에 놓였던 제주도 및 서울과 인천의 외국인 카지노 역시 숨통이 트이는 모양새입니다. 외국인 카지노 업계는 실적 개선에 탄력이 붙었으며, 문을 닫고 운영을 중단했던 중소 규모의 외국인 카지노 업체도 영업 재개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2022년 10월 5일 한국의 외국인 카지노 업계에 따르면, 제주도 썬 호텔 카지노가 지난 3일부터 카지노를 다시 개장했습니다. 필리핀 최대 복합 리조트(IR) 업체인 블룸베리 그룹이 소유한 제주도 썬 카지노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뚝 끊어지며 영업난을 이기지 못 하고 2020년 3월부터 휴업 상태를 지속했습니다.

메가 럭(Mega Luck) 카지노 역시 칼(KAL) 호텔에서 제주도 롯데 호텔로 영업장을 옮겨 개장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제주도 내에 위치한 이외의 카지노들은 휴업을 중단하고 2022년 연내 개장을 목표로 분주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한국 내에 위치한 외국인 전용 카지노 15개 중 절반이 넘는 8개가 몰린 제주도 카지노 시장은 비자 정책과 항공 노선 폐쇄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었지만, 이제 적극적인 부활의 날갯짓을 시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아래에서도 굴하지 않고 영업을 지속한 롯데관광개발의 드림 타워 카지노, 그리고 신화 월드의 랜딩 카지노, 파라다이스 카지노 제주 3곳은 기존의 매출을 회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맞았습니다.

이들은 2019년 172만 명에 달했던 외국인 방문객 수가 2021년 48,278명까지 97.2% 감소하는 어려움 속에서도 영업을 지속해 왔습니다. 그만큼 휴업을 끝내고 개장을 준비하는 곳보다 빠르게 손님을 맞을 수 있어 매출 회복 시점 역시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합니다.

일본인 VIP 증가를 반기는 한국 카지노 업계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2022년 8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31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220% 증가하는 빠른 회복세를 나타냈습니다. 이것은 2020년 2월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이 중 일본인은 26,482명으로 전년 대비 1,072.8% 증가했습니다. 일본인 관광객이 증가한 것이 카지노 업체들의 영업 재개를 부채질한 것입니다.

일본 관광객은 코로나 이전 매년 300만 명 가량에 달하여 중국과 함께 관광객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해 왔습니다. 특히 한 번 방문할 때마다 큰 돈을 카지노에 쓰고 가는 VIP 비중이 높고, 지리적 접근성이 용이하여 단체 관광객도 많습니다. 카지노 업계에서는 일본인 관광객의 방문을 무엇보다 반길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실제로 지난 달 29일 전세기를 이용한 일본인 단체 관광객이 코로나 이후 처음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39명으로 구성된 이들 VIP는 제주 드림 타워 카지노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인 관광객의 귀환은 카지노 업체 주가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엄태웅 부국증권 연구원은, 제주-오사카 직항 노선이 정기적으로 재개되며 일본 카지노 고객들의 유입이 가속화될 것이라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가파른 매출 회복세와 빠른 실적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 분석했습니다.

매출 회복 시동에 나선 한국 카지노 업계
제주도 뿐만 아니라 서울과 수도권의 외국인 카지노 업체 역시 일본인 관광객의 수혜를 입기 시작했습니다. 금융감독원 전자 공시 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외국인 카지노 업체인 파라다이스 카지노의 8월 드롭액(고객이 칩을 구입하기 위해 지불한 돈)은 3,280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220% 증가한 수치입니다. 드롭액은 카지노 매출과 직결되는 가장 중요한 지표로서, 드롭액이 회복되고 있다는 것은 곧 실적 개선으로 이어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지난 달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를 비롯해 4개의 파라다이스 카지노를 방문한 일본인 VIP만 추려도 총 3,642명입니다. 전년 동월 27명에 불과했던 데 비하면 100배 이상 증가한 것이며, 이들이 기록한 드롭액 역시 1,557억 원에 달합니다.

그랜드 코리아 레저(GKL) 역시 9월 일본인 방문객이 1,347명으로 크게 늘어나며, 전년 동월 65명 대비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드롭액 역시 173% 증가한 1,922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항공 노선이 정상화되는 올해 연말부터는 일본인 관광객이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카지노 업계 전망도 한층 밝아졌으며, 실적 또한 반등할 수 있는 시점에 다다랐다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비록 가장 큰 시장은 중국인 VIP가 빠져 있지만, 그 빈 자리를 일본인 VIP가 충분히 메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 중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검증카지노 먹튀사이트 공지사항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온카넷

Copyright © 온카넷. All rights reserved.